티스토리 뷰

[라스베이거스 태국 음식 맛집 추천] 최고의 타이 레스토랑 "로터스 오브 시암(Lotus Of Siam)" - 라스베가스 여행 


로터스 오브 시암(Lotus Of Siam)은 몇 년 동안 먹었던 레스토랑 중 최고의 레스토랑입니다. 

굳이 태국음식이 아니여도 맛과 퀄리티, 가격 등을 생각했을 때 음식의 종류를 떠나 최고입니다.

재미있는 사실이 라스베가스를 방문하는 친구들에게 수 없이 추천했던 레스토랑이였지만 정작 우리는 라스베가스에 이사온지 4년차에 접어들면서 이제서야 가보게 되었습니다. 

물론 지인들에게 추천을 할 때 우리는 못가봤지만 주변에서 다들 최고의 레스토랑, 최고의 음식이라고 한다고 이야기해줬습니다. 




라스베가스 호텔들의 수 많은 레스토랑을 놔두고 현지인부터 관광객까지 이 곳 을 방문할 정도로 로터스 오브 시암 타이 레스토랑(Lotus Of Siam Thai Restaurant)은 항상 바쁩니다.




예약을 위해 전화를 했을 때 한 달 정도 전에는 예약을 해야 한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다행히도 우리는 운이 좋게 오픈 시간인 5시 30분에 예약을 할 수 있었습니다. 로터스오브시암은 예약을 했더라도 5분 이상 늦을 경우 예약이 취소됩니다. 그래서 우리는 서둘러 예약시간 보다 1시간 정도 미리 도착했는데 벌써 짧지만 줄이 있었습니다. 





직원들은 매우 친절하고 교육이 잘 되어 있었습니다. 

로터스오브시암의 메뉴는 100여 가지가 넘습니다. 우리가 로터스오브시암에 오기전 들은 이야기가 오픈 후 15분 이내에 주문을 해야 주문이 밀리지 않고 제 시간에 먹을 수 있다구요.

그 이후에 주문할 경우 음식이 나오는데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는 말을 듣고 왔던지라 자리로 안내받자마자 우리는 이미 결정해온 메뉴를 빨리 주문했습니다. 





우리는 치킨 사테(Sa-Tay Chucken)를 애피타이저를 시작했습니다. 

나는 치킨 사테이를 한 입 베어 무는 순간 알았습니다. 우리가 주문한 모든 메뉴가 성공적일거라는 사실을요.

조미료, 소스, 얼마나 잘 요리했는지 이 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테이 치킨은 우리의 시작일뿐이였습니다.

우리가 주문한 다른 메인 요리들은 더욱 훌륭했습니다.

우리는 로터스오브시암을 방문하기 전 메뉴에 대한 공부를 했습니다. 구글, 옐프 등에서 로터스 타이 레스토랑 메뉴의 리뷰 등을 검색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추천하는 메뉴들을 주문했습니다. 






메인 메뉴로 갈릭 프론(Garlic Prawns), 팟타이(Pad Thai), 팟씨유(Pad Se-Ew), 게살볶음밥(Crab Fried rice)을 주문했습니다. 주문한 모든 메뉴가 맛있었습니다. 

로터스 타이 레스토랑 음식은 식재료의 상태부터 맛까지 이 곳 보다도 가격이 2배 이상은 비싼 레스토랑 보다 더 훌륭했습니다.

이 레스토랑의 음식을 먹고나니 왜 이 곳이 이렇게 인기가 있는지, 항상 자리가 가득 차 있는지의 이유가 납득이 되었습니다.





레스토랑을 둘러보니 모든 테이블에는 갈릭프론(Garlic Prawns : 마늘새우)이 있었습니다. 4인이 갈릭 프론(갈릭 새우) 1오더를 하면 한 사람당 2개 정도를 먹을 수 있습니다.

간장 치킨 비슷한 맛이 나는 새우 튀김인데 바삭하고 맛있습니다. 로터스오브시암의 시그니처 음식이니 꼭 드셔보세요.

팻씨유(Pad Se-Ew)는 평생 먹어본 것 중 최고였습니다. 어떤 호텔의 타이 레스토랑 보다도 훌륭합니다.

팟씨유가 워낙 맛있고 훌륭해서 팻타이(Pad Thai)와 크랩 프라이드라이스(Crab Fried rice)의 감격은 조금 덜 했지만 팟타이와 게살볶음밥도 너무 맛있었습니다.

단지 로터스시암의 팻타이 면은 좀 얇아서 다른 곳과 달랐습니다. 




이 날 우리의 저녁은 완벽했습니다. 4인이서 5개의 메뉴를 주문했고 우리는 완전 깨끗하게 모든 접시를 싹 비웠습니다. 

어떤 메뉴도 우리의 입맛에 거슬리지 않았고 너무 맛있었습니다. 심지어 양도 너무 완벽해서 우리의 배는 기분 좋게 배부른 상태였습니다. 

너무 배불러 힘들 정도의 배부름이 아니라 너무 알맞게 배불러서 모든 것이 행복한 그런 기분이였습니다.

가격은 4명이서 메뉴 5개를 먹었는데 $100 정도가 나왔습니다. 음식의 맛과 질을 생각한다면 착한 가격입니다. 갈릭 프론만 30불  정도하고 다른 메뉴들은 일반 평범한 타이 레스토랑의 가격과 비슷합니다. 


플라밍고 길에 있는 로터스 오브 시암은 2번째 로케이션입니다. 원래는 커머셜 센터에 있었으나 그 곳은 현재 리모델링으로 지금의 두번째 로케이션을 연 것이라고 합니다. 3번째 가게도 오픈한다는 소문을 듣긴했지만 아직 확인된 바는 없습니다. 

우리는 어느 레스토랑을 가서도 기다리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맞아! 기다리는거 좋아하는 사람이 누가 있겠어! 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우리는 웨이팅을 해야 한다면 빠른 포기로 다른 식당을 알아보는 편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앞으로도 충분히 기다려서래도 로터스오브시암을 자주 이용할 것 입니다. 

아직 로터스오브시암 타이 레스토랑을 가본적이 없다면..꼭 가보라고 자신있게 말해주고 싶습니다.

"아니 내가 라스베가스까지 놀러와서 타이 음식을 먹어야돼?! 라는 생각이 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신있게 말합니다. 꼭 드셔보세요! 절대 후회란 없습니다. 완전 강추!!!

로터스시암에 가본다면 왜 이 곳이 자갯(Zagat : 자갓)에서 별 5개 중 4.5를 받았는지, 세계에서 손에 꼽히는 타이 레스토랑이라고 하는지 이해하게 될 것입니다. 나는 5개의 별 중 5개를 줍니다.





우리가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 중에도 웨이팅을 할 수 있게 마련되어 있는 바에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로터스오브시암을 이용하시려면 적어도 1달 전에 예약을 하거나, 아니면 오픈 시간 1시간 전에 미리와서 줄을 서는 방법이 있습니다. 

만약 그 날 당신의 운이 좋다면 우리처럼 로터스오브시암의 음식들을 즐길 수 있을 겁니다.

우리는 조만간 다시 1시간 줄 설 각오하고 다녀올 예정입니다.





■ Lotus of Siam

620 E Flamingo Rd , Las Vegas , NV 89119

☎ 702.735.3033 / 702.538.6135

영업시간 

점심 : 월요일- 금요일 오전 11시~ 오후 2시 30분

저녁 : 월요일-일요일  오후 5시 30분~ 오후 10시





댓글
댓글쓰기 폼